헬릭스미스, ‘제17회 바이오코리아 2022’ 참가...세포유전자치료제 관련 내용 소개

한재영 기자 승인 2022.05.10 11:39 의견 0
헬릭스미스 CI


헬릭스미스가 오는 11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제17회 바이오코리아 2022’에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세포유전자치료제 GMP 생산시설 CGT Plant(Cell & Gene Therapy Plant)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바탕으로 파트너십을 모색할 예정이다.

바이오코리아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국내 최대 바이오산업 행사다. 세계 각국의 바이오헬스 분야 경영진과 컨설팅 전문가, 연구자, 정책 담당자, 투자자들이 참여해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 지형과 기술개발 동향을 공유한다.

이번 행사에서 헬릭스미스는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는 바이오 의약 개발 기업들을 대상으로 CGT Plant(Cell & Gene Therapy Plant)를 소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헬릭스미스는 서울 마곡 본사에 세포유전자치료제 생산시설 CGT Plant를 설립했다.

헬릭스미스는 CGT Plant를 통해 기업들이 원하는 세포유전자치료제를 신속하게 제조하고, 생산된 의약품에 대한 철저한 분석으로 품질 확인 등 글로벌 수준의 고품질 임상시료를 제공한다. CGT Plant의 가장 큰 특징은 제조 자체는 물론 자체 벡터의 제공, 공정 개발과 분석 기술의 개발 등 전분야에 걸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기업이 CGT Plant에 염기서열만 제공해 주면, CAR-T 제품을 만들어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도 제공한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국내외 신약개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이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행사에서 CGT Plant의 차별화된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및 생산을 위한 기술과 원스톱 서비스를 적극 소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오벤처의 다양한 니즈를 해소해 국내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