퀀타매트릭스, 신속항생제 감수성 검사기기 dRAST 유럽 미생물학 및 감염병 학회 소개...이목 이끌어

한재영 기자 승인 2022.05.09 09:17 의견 0


종합 미생물 진단 기업 퀀타매트릭스(대표이사 권성훈)가 지난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된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병 학회(ECCMID)에 참여하여 유럽의 규모 있는 대리점인 Axonlab, Longwood와 공동으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기기 dRAST를 소개하고 대규모 고객과 KOL(Key Opinion Leader) 등 참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학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ECCMID는 매년 참가자와 방문객의 수가 약 14,000명에 달하는 유럽 최대의 임상 미생물학회다. 1983년 처음 개최된 이후 지금까지 연구, 교육, 훈련, 양질의 의료 행위를 촉진하고 지원함으로써 감염 관련 질병의 진단, 치료, 예방 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학계, 임상 분야, 산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최첨단 기술과 축적된 경험을 공유한다.

지난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개최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개최되면서 매년 행사에 참여했던 바이오 기업들이 홍보 기회를 놓치고, 많은 참관객들도 혁신 기술에 대한 정보를 접할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더했다. 이 때문에 퀀타매트릭스도 2년간 상품 소개가 지연되어 아쉬움이 있었으나 다시 행사 개최가 재개되면서 유럽과 세계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회사 관계자는 “dRAST는 이번 학회에서 수많은 전문가와 기업들로부터 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퀀타매트릭스가 후원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에 대한 Symposium에는 좌석이 부족하여 서서 참여할 정도로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며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 세계 패혈증 진단 기기 시장의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퀀타매트릭스의 제랄드 울리치 부대표(Dr. Gérald Ulrich)가 조르디 빌라 박사(Dr. Jordi Vila, 항생제 내성 Initiative 디렉터&바이러스 및 세균 감염 프로그램 공동 디렉터)와 함께 ‘혈액배양 양성에 대한 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 신속 감수성 검사의 새로운 기준은?’을 주제로 학술 토론회(Symposium)를 진행했다. 연사로는 독일 MVZ Labor Ravensburg 미생물부 의료 디렉터 울리케 슈마허 박사(Dr. Ulrike Schumacher)와 스웨덴 카로린스카 대학병원&카로린스카 연구소 볼칸 오젠시 박사(Dr. Volkan Özenci), 스페인 Ramón y Cajal 대학병원 라파엘 칸톤 박사(Dr. Rafael Cantón)가 참여했다.

이들은 실제 사용 경험 및 임상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dRAST가 검사실에서 매우 사용하기 편하고 정확한 시스템이며, 검사 결과 보고까지의 시간을 평균 40시간을 단축시켜 혈액배양 양성 확인 당일에 항생제 감수성 검사 결과를 보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임상적 유용성에 대해서 발표했다.

퀀타매트릭스는 이번 학회에서 시간당 생존율이 9%씩 감소하고, 30일 이내 사망률이 무려 20~30%에 이르는 패혈증의 심각성과 신속한 처방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신속성과 정확성을 겸비한 dRAST의 기술력을 설명하는 데 초점을 두었으며 유럽의 주요 대리점들도 동반 참석하여 유럽 전역에서 방문한 학회 참석자들에게 dRAST의 임상적 가치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진행하였다.

dRAST는 특허받은 아가로즈 균 고정 기술과 현미경 이미지 분석 기술,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기술을 종합하여 패혈증 환자에게 최적 항생제를 처방해 주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기존 60시간에서 30~50시간이나 단축했고, 한 번에 15개의 샘플을 처리할 수 있다.

한편, dRAST는 유럽 CE-IVD 인증과 신의료기술 인증을 획득하고, 한국에서는 지난 11월부터 국가 의료보험 대상이 되었다. 또한 dRAST는 국내 서울대병원, 충남대병원, 서울성모병원에서 상용화되어 환자들에게 적용되고 있으며 독일 림바흐 그룹에서도 dRAST가 진단 기기로 채택되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