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CAR-T 세포치료제 日 특허 등록 결정...美 등에서도 심사 진행중

한재영 기자 승인 2022.06.03 12:34 의견 0
앱클론CI


앱클론(174900)이 자사의 CAR-T(카티) 치료제로 개발된 AT101의 h1218 항체와 이를 이용한 CAR-T 치료제에 대한 일본 특허 등록이 결정됐다고 3일 밝혔다.

앱클론은 자체 항체 개발 플랫폼 NEST(Novel Epitope Screening Technology)를 통해 h1218 항체 도출에 성공했다. NEST는 질환 단백질의 새로운 항체 결합 부위를 찾아내는 앱클론의 핵심 기반 기술이다.

앱클론 관계자는 “노바티스의 킴리아(Kymriah), 길리어드의 예스카타(Yescarta), BMS의 브레얀지(Breyanzi)등 현재 허가된 CD19 타겟 CAR-T 치료제는 모두 마우스에서 유래된 FMC63 항체를 사용하는 반면, 앱클론의 h1218 항체는 상이한 에피토프(epitope)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인간화 항체”라며 “기존 치료제 대비 잠재적인 면역원성 감소를 기대할 수 있으며, 킴리아 등에 불응하는 환자군에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이번 특허를 통해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지닌 독자적인 지식재산권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 특허에 기반한 차별화된 CAR-T 치료제 AT101은 현재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 아래 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임상1상이 진행 중이다.

회사는 이번 특허로 h1218 항체 물질 및 용도에 대한 재산권을 보호 받고, 해당 기술의 가치 증대 및 기술이전을 통한 해외 사업화의 교두보 확보의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에 등록이 결정된 일본 특허는 국내에 이은 해외 첫 특허이며,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도 심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스위치 분자 및 스위처블 키메라 항원 수용체’에 대한 국내 특허도 지난 5월 12일 등록됐다. 앱클론은 “해당 특허 기술은 2종의 어피바디가 특이적으로 결합(지퍼를 형성)하는 성질을 이용한 것으로, CAR-T 활성 조절 및 항원 표적 스위치 분자의 교환이 가능한 원리”라며 “고형암 전용 CAR-T 치료제로서 전임상 개발이 진행중인 AT501 스위치 분자와는 또 다른 신개념 차세대 CAR-T 치료제 플랫폼 기술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